[Synth Pop] Phryxia feat LENCY - 새벽의 여신(Goddes of the Dawn)

Wave & Lyrics : Phryxia(@PhryxiaOfficial)
Vocal : Lency(@Lency9244)
Illustration : Niki(@NK_leeee)

~ Lyrics
휘몰아쳐 부르온 머나먼 땅끝바람
Sweeping wind from the far-land

서서히 일어깨어난 얼잠든 자매들
Now it woke the frozen sisters up

푸르붉은 불빛과 오르내린 시선들이
Would it be an angel for someone

낯선 이의 천사가 되어줄까
with her sight with red-blue light

밤소리 차지한 황혼의 여신
Oh dear goddess of the twilight, whom take tonight up

흔들리디 흔들려 넘실거린
Oh dear goddes of the dawn,

보이지 않는 파도 위를 거닐어
wandering on invisible wave,

여기를 차지한 새벽의 여신
please take here with your shaking love

울려오른 숨막힌 진동속에 나르포근 감싸온
In saturated vibration, like the sunshine's touch,

가녀린 얼음장의 합창은 아르친 기억으로
frozen choir soaks into your lovely memory

가슴을 아름아름 맴돌아
hovering your mind gorgeously

이 울림이 끝날 때에는 꿈에서 일어나기
Dream will meet the end, when the melody dissapears

댓글 없음:

댓글 쓰기